44차 대한관광경영학회 추계학술포럼(안동차전놀이 관련 언론기사) > 갤러리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커뮤니티 >> 갤러리

44차 대한관광경영학회 추계학술포럼(안동차전놀이 관련 언론기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6-11-03 08:51 조회1,076회 댓글0건

본문

868ea86543903ca389afb6d18a9c771a_1478130

 

안동차전놀이의 관광 산업화 및 축제화 방안에 관한 포럼이 20일 대한관광경영학회(회장 김영규) 주관으로 안동문화예술의전당

국제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번 포럼은 후삼국시대 때 고려 왕건과 백제 견훤의 고창(현재 안동)전투에서 유래한 안동차전놀이가 1천 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지금까지 관광산업이나 축제 등으로 확장하지 못한 점에 대해 분석하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는 자리였다.

 

이재춘 안동차전놀이보존회 회장은 환영사에서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인원이 참여하는 민속놀이이며 유구한 역사를 가진 단체

놀이"라며 "하지만 단체 놀이라는 특성 때문에 많은 어려움이 존재하는데 이 고민이 오늘 해결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날 첫 번째 발표자로 나선 이미경 전 대경연구원 박사는 "빅테이터 분석 결과 안동차전놀이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급격히 줄

어들고 있다"며 "전통놀이를 보전하려면 그것을 중심으로 다양한 문화 형태가 개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광희 한국문화재재단 공연기획팀장도 "시민들이 참여하는 안동차전놀이 축제를 새롭게 만든다면 전통을 지키고 발전하는 밑거

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두현 전 안동축제관광재단 사무처장은 축제기획전문가답게 구체적인 축제 형태까지 언급하기도 했다.

 

권 전 사무처장은 "안동에는 가을에 국제탈춤페스티벌이 있고 그 기간에 안동차전놀이도 시연을 한다"며 "기존 축제와 분리해 봄에

안동차전놀이을 중심으로 하는 축제를 만들고, 도심을 중심으로 시민과 관광객이 함께 차전놀이에 참여할 수 있도록 축제를 기획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대영 기지시줄다리기 박물관 학예사는 "협동과 단결 면에서 안동차전놀이가 우리 기지시줄다리기와 유사하다"며 "전통을 잘 다듬어

축제를 만들고 유네스코 등재까지 성공하다 보니 줄다리기 하나로 관광객 증가는 물론 지역 경제 전반에 긍정적인 효과를 보고 있다"

고 말했다.

 

안동 전종훈 기자 cjh49@msnet.co.kr

 

(아래링크참조)

 

http://www.imaeil.com/sub_news/sub_news_view.php?news_id=51309&yy=2016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사)대한관광경영학회 TEL:010-9468-0863 Email:kastm@daum.net
사업자등록번호:505-82-09652 주소:충북 괴산군 괴산읍 문무로 85 중원대학교 항공서비스학과

Copyright © (사)대한관광경영학회 All rights reserved.